2018.01.15 13:18

[영화 번개] 1987

CK
조회 수 216 추천 수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갑자기 무작정 진짜 번개!


"1987" 영화 보러 갑니다. 시간 되시면 ...

오늘 (1/15/2018) Sugarloaf Mills 18 에서 4:45 pm 상영
표 파는 곳 앞에서 4:25 pm 접선 요망

주소: 5900 Sugarloaf Pwky,  Lawrenceville, Ga 30043
  • ?
    일이관지 2018.01.15 13:27
    손~ 4시 조금 넘어서 뵈요~
  • profile
    에디타 2018.01.15 13:36

    갑니다 ㅏㅏㅏㅏ ( 잊은 일 없나 두리번 거리면서 )

    오라이 ~~~ ^.^

  • ?
    Tree 2018.01.15 13:37
    참석합니다~
  • ?
    yk 2018.01.15 22:22
    참석 합니다.

    LA 태극기 부대로 부터 '빨갱이에 종북"의 앞장 으로 몰려서
    태극기로 꽤 구타를 당한바..
    하기사
    지난 11월 부터 길거리 집회에서 기타 치면서 "님을 향한 행진곡;"을 불렀으니..
    맞아도 싸?...히히히
    우린 맞으면서도 끝까지 노래.."왜 때려 개xx야" 하하하

    마음 속 깊이..
    참석 하지요.
  • ?
    CK 2018.01.15 22:36
    하하하....
    기꺼히 환영합니다.
  • ?

    오늘 영화 잘 보고 다들 토끼눈들이 되어서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다 잊은 줄로만 알았던 그 시절의 분노, 공포 그리고 나약함에 대한 질책 등등... 복잡한 감정과 서러움이 몰려와서....

    트리님께서는 '미안해서요'라고 ...

    메텔님은 영화만 보시고 귀가.
    나머지는 밥 먹고 차 마시며 수다 떨고...

    아 참! YK님께는 약만 올리는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먼저 울고 오신 서마사님께는 감사!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2066'.jpg



  • ?
    yk 2018.01.16 00:05 Files첨부 (1)

    오..

    정말 반갑습니다.

    LA츌사 오시면 차량,밥 술,,ON MY TREAT ..


    U0001098.jpg

    지난해 설악산 .. 두건 쓴 자가...YK입니다.인사드립니다.









  • ?
    Tree 2018.01.16 00:01
    이런자리를 마련해줘서 감사해요 CK님!^^
  • profile
    에디타 2018.01.16 06:10
    https://www.youtube.com/watch?v=ZUFeK9CBrhc
  • profile
    esse 2018.01.16 07:50

    변호사인지 어떤 영화를 보고 화장실을 갔었는데...
    어르신들은 아직도 자신이 그 당시 자신의 군대 이야기를 자랑스럽게 하시더군요.

    진실은 아직도 참 받아들이기 힘든가 봅니다. 그래도 진실은 계속해서 얘기해야겠죠?

  • profile
    JICHOON 2018.01.16 15:34
    이런! 대낮에 영화라니요! 반칙(이라 쓰고 부럽다라고 읽는다)
    아내에게 보러 가자 했더니 마음이 무거워지는 것이 두려운가 봅니다.
    저는 따로 혼자라도 가서 봐야겠습니다.
  • profile
    에디타 2018.01.18 23:43
    영화 귀향이 끝나고 났을때 나도 모르게 저의 두 주먹은 꼭 쥔 상태.

    가여워서 가여워서 ...

    그 분들은 우리 자신의 얼굴이 아닌가

    우리는 얼마나 못났길래 우리의 딸들이 저렇게 취급 받도록 놔두는 것일까

    내 딸, 내 아들만 귀해서 눈과 귀를 막고 사는가 했습니다.


    1987은 우리들의 시대여서 그런지, 아쉬움이 다시 몰려와

    뚫어져라 지나간 시간들을 오래도록 응시했네요.
  • profile
    에디타 2018.01.20 23:24

    지나간 이야기 하나 ;

    친하게 지내던 어릴적 친구 하나가 대학에 들어가자마자 골수 운동권이 되어 우리는 다른 행로를 걷게 되었다. 위장취업으로 전국을 돌고 있다는 소식을 간간히 가족들을 통해 듣고 있었다... 졸업을 하고 나는 생활인이 되어 있었다 . 어느 날 문 두드리는 소리에 나가 보니 어떤 형사가 그 친구를 쫓는다며 나를 찾아온 것이다. 대체 어떻게 알았던 것일까. 아이를 팔에 안고 있던 나는 그 형사분과 마주 앉아 운동권 학생들의 동태에 대해 얼마동안 나눴던 것 같다. 전혀 소식을 모른다는 나를 믿어주고 떠나는 형사분에게 찾으시거든 친구 소식을 나에게도 반드시 알려 달라고, 궁금하다고 오히려 부탁... !



    https://www.youtube.com/watch?v=--mZLgAKlvU 소리있음


자유게시판

메인 게시판입니다. 어디에 올려야 할지 모르는 게시물은 모두 이곳에 올려주세요. 인신공격, 사실여부의 확인이 필요할수 있는 글,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6 "Once in a blue moon..." with Total Lunar eclipse Jan.31 2018 완전개기월식이라고 해야 하나요. 지난해부터 시작된 수퍼문 트릴로지가 지난 1월 1일에 이어 1월 31일 완전 개기월식과 함께 막을 내린답니다. https://www.timeanddate.com/eclipse/map/2018-january-31 일식과는 ... 1 maax 2018.01.17 95
3145 각 지역 기상 케스터들 불러봅니다 마리에타는 무서워서 집 밖으로 못 나가고 있습니다 16 서마사 2018.01.17 117
3144 나에게 사진은 무엇일까??? 에쎄님의 "욕망과 평온"을 읽으며 갑자기 내게 사진은 과연 무엇일까 하는 생뚱하면서도 본질적인 질문이 생각났습니다만 그리 쉽사리 답을 찾지 못하고 아직 생각중입니다. 이번 기회에 울 회원님들과 같이 생각해 ... 30 maax 2018.01.17 244
3143 아이피 차단 저도 가끔 이런 경고의 팝업창을 맞이합니다. 이것은 제 컴퓨터의 문제인지 몰라도 가끔 글을 작성하고 '등록'버튼을 눌렀는데 아무런 응답이 없길래 한 번 더 누르면 이렇게 되더군요. 열심히 사진이나 글을 올렸는... 3 file Shaun 2018.01.16 106
3142 이건 누구 사진인가요?  이건 진짜 알송달송해서 물어 봅니다. 일이관지 님 송별회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 스마트 폰에 찍힌 사진입니다. 제가 회원들 모으고 자리잡게하고 구도 잡아 놓고 나서 어떤 낯선 분이 그냥 썻터만 눌러 주셨습니... 11 file 방탄 2018.01.15 184
» [영화 번개] 1987 갑자기 무작정 진짜 번개! "1987" 영화 보러 갑니다. 시간 되시면 ... 오늘 (1/15/2018) Sugarloaf Mills 18 에서 4:45 pm 상영 표 파는 곳 앞에서 4:25 pm 접선 요망 주소: 5900 Sugarloaf Pwky,  Lawrenceville, Ga... 13 CK 2018.01.15 216
3140 1987 어제 영화 1987을 보았습니다. AMC sugarloaf 에서  객석의 90% 이상 꽉차는 모습을 보니...몇년전에 변호인 상영때 그 썰렁했던 기억이 되살아서 격세지감을 느꼈습니다. 옆에 앉은 젊은 커플이 이상하게 볼까봐서 ... 8 서마사 2018.01.15 98
3139 감사의 글 안녕하세요. 일이관지 입니다. 어제 너무 많은 분들과 저녁을 함께 먹고, 차를 마시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수 있어서 너무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멀리 가긴 하지만, 아사동에서 사진 생활을 계속 이어 나갈 수 있게 노... 8 file 일이관지 2018.01.14 119
3138 앵무새 죽이기 아들래미가 To Kill a Mockingbird 란 책을 아무리 권유해도 읽을 생각을 하지 않기에  어제 영화를 빌려 봤습니다. 책도 재미있게 봤었습니다만 시각적으로 보는 것이 더 큰 충격 으로 다가왔습니다. 미국에서 흑인... 2 행Bokeh 2018.01.13 128
3137 상업성 게시물 이 주제에 대한 함께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제가 잘모르고 있거나, 잘못알고 있으면 함께 의견 나누워 주시기 바랍니다. 1. 사진 그 자체에는 상업사진란 없읍니다. 사진이 어떻게 쓰이느냐에 따라서 결정이 됩니... 14 file 유타배씨 2018.01.13 258
3136 또 삭제   토 8:36 아침 지금 일어나 션님의 글을 읽고 자유 게시 사진들을 보니 어제 신고 4개 였던 halo 사진이 삭제 되어 없어 졌네요 신고 버튼이 왜 생긴건가요? 아래 사진:  어제 밤까지 신고 4 개였던 사진이 누군가 ... 5 file blue_ocean2 2018.01.13 173
3135 '신고'기능에 대한 생각입니다. 딱 8년 조금 지났네요. 처음 회원 가입한지 그동안 열성회원은 아니지만 얼굴도 많이 익히고 사진전에도 참가하고 즐거운 사진생활을 아사동과 함꼐 했었습니다. 큰 소리나 불협화음 없이 잘 지내왔다고 생각됩니다. ... 5 Shaun 2018.01.13 163
3134 오늘 삭제된 사진 및 신고인들   신고 버튼 공문이 올라오고 23분 동안 초 기록한 신고 (인) 갯수.... : 23분 동안 총 신고 합계수:  25개 모지? ㅋ 이 글도 이제 5명이 신고하면 삭제됩니다 운영진이 신고 버튼 만들고 5명까지 신고해 순식간에 없... 6 file blue_ocean2 2018.01.13 167
3133 부활 신고.... 지난 화요일에 10년간 아무말 없이 잘 돌아가던 제 PC의 파워가 갑자기 지~~~~~지~~~~~직~~~~~퍽... 불꽃을 튀기면서 장렬하게 사망을 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두번의 Motherboard, CPU의 교체가 있었고, 사용중인... 2 keepbusy 2018.01.12 83
3132 '신고 버튼'을 신고 합니다. 공지 사항에 신고 버튼에 대한 안내와 더불어 바로 누군가의 억울한 사연이 댓글로 달린 것을 보았습니다. 이야기인 즉슨, 신고 버튼이 어떤 식으로든 악용되고 있고 그 결과 사진들이 삭제되었고 또 삭제될 예정이라... 12 CK 2018.01.12 225
3131 [독서감상문] A peoples history of USA 미국 시민권 시험에 역사과목이 있어서 공부를 하다 보니 내가 너무나 미국의 역사에 대해서 몰랐던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박근혜 사면 요구하면서 태극기를 흔드는 뇐네들을 보면서 미국이라는 나라... 4 file 서마사 2018.01.11 74
3130 모시는글 안녕하세요 일이관지 입니다.  갑작스러운 말이지만, 타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 별따라 바람따라 부름을 받는 곳으로 옮기는게 샐러리맨의 비愛라...  이주하는 날짜도 다다음주로 갑작스레이 정해져서 이렇... 43 일이관지 2018.01.10 266
3129 쪽지 "읽지않은 쪽지가 2개 있읍니다" 중학교때 독일 펜팔로 부터 편지를 늘기다렸던것이 기억납니다. 우체통도 하루에 몇번씩 열어보고... 어제서 부터 쪽지통보가 오지 않네요, 저만 그런가요? 12 유타배씨 2018.01.09 146
3128 새해 수다 번개 일정 이미 작년에 예고한 대로 "부담 없는 수다 번개" 일정을 알려 드립니다. 출사가 아닙니다.^^ ------------------------------------------------------------------------------ 2018년 1월 19일 (금)   05: 30 pm  ... 14 CK 2018.01.08 200
3127 호소문 아주 슬픈일들이 벌어지고 있읍니다. 우리 고참회원들께서 거의 10년 가깝게 쓰시던 예명을 아주 상스럽게 바꾸시고들 계십니다. 깡쇠 --> CK : 씨키 blue penguin --> esse : 에씨 이공 --> Neo : 너 (제가 지어드린... 14 유타배씨 2018.01.06 1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7 Next
/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