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License Type 사용불허 라이센스






IMG_3200 - Edited.jpg









낮엔  제법 따가운  초 가을 볕을 피할 수는 없었다. 


겁 없이 걸어 나온 것은 나의 선택이었으나


빨리 차를 세워 둔 곳으로 가고 싶었다. 


그런 발 길을  멈추게 한 풍경 ... !




아직도  알 수 없는 


다가오는 것들


앞에  마주 서서


마음을 다잡으며  ( )




  • profile
    maax 2018.09.10 10:29
    더블 프레임과 자화상까지 그리고 글 즐감합니다.
  • ?
    에디타 2018.09.10 15:39
    땀흘리며 걷다가 우연히 마주친 것은

    다름아닌 저 자신이네요 . 뜻밖 !
  • profile
    keepbusy 2018.09.10 14:35
    정말 가을이 성큼 다가온것 같습니다...
  • ?
    에디타 2018.09.10 15:41
    그러게요.

    어김없이 ...

    다가오고

    떠나가고

    붙잡을 수 있는 것은 이 세상에 없지요.

자유갤러리

동호회의 메인 갤러리이며 다양한 주제로 사진을 올리실수 있으나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 사진은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사진 등록 전에 갤러리 사진등록 가이드를 꼭 숙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갤러리 사진등록 가이드

  1. 바쁘지 않은 시간의 공원에서 . . .

    10Sep
    by 에디타
    2018/09/10 by 에디타
    in 자연/풍경
    Views 68  Likes 1 Replies 2
  2. 우리가 알지 못하는 어떤 것들 앞에 서서 . . .

    08Sep
    by 에디타
    2018/09/08 by 에디타
    in 자연/풍경
    Views 54  Likes 1 Replies 4
  3. 물새들의 보금자리

    07Sep
    by jim
    2018/09/07 by jim
    in 미국
    Views 48  Likes 0 Replies 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1 Next
/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