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풍경
2018.10.10 13:49

흐린 날의 산책 . . .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2
Extra Form
License Type 사용불허 라이센스
IMG_3580.JPG





 








집으로 가던 길에 옆으로 잠시 차를 세우고  흐린 날  걸어 봅니다.


봄  여름 가을 보내며 구멍 숭숭  꺼뭇 꺼뭇  자신의 몸 돌보지 않고 시간을  달려 온  잎사귀랑


물에 비친 누렇게 바랜  자신의  그림자가 낯설어 이게 나야? 하던  키 큰 나무의  나지막한  혼잣말도 귀 기울여 봅니다. 





하지만  자신의 가치는 생각보다 높고 깊고 넓어서 우리의  기준과  잣대는 때때로 빗나가곤 한다는 것을 


요즘 기쁘게 느끼곤 합니다.   












IMG_3594.JPG



  • profile
    keepbusy 2018.10.11 16:21
    "기준과 잣대는 때때로 빗나가곤 한다는 것" 이런것이 인생이 아닌가 합니다...
  • ?
    에디타 2018.10.11 22:11
    그래도 평생 벗어날 줄 모르는 자신만의 아집이 의외로 많답니다.

자유갤러리

동호회의 메인 갤러리이며 다양한 주제로 사진을 올리실수 있으나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 사진은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사진 등록 전에 갤러리 사진등록 가이드를 꼭 숙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갤러리 사진등록 가이드

  1. 가을이오는길목에서...

    update
    by 파랑새
    2018/10/16 by 파랑새
    in 나무/식물
    Views 53  Likes 4 Replies 7
  2. 빨 래 와 편 지 . . .

    15Oct
    by 에디타
    2018/10/15 by 에디타
    in 생활
    Views 49  Likes 4 Replies 12
  3. 가을을 화폭에 담다

    13Oct
    by jim
    2018/10/13 by jim
    in 미국
    Views 71  Likes 1 Replies 2
  4. 떠나가는 뒷 모습 . . .

    07Oct
    by 에디타
    2018/10/07 by 에디타
    in 자연/풍경
    Views 60  Likes 1 Replies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2 Next
/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