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8 08:42

Jose 라는 Angel . . .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age result for thanks





길게  쓰려다 짧게 쓰기로 했다.


예약해서 찾아간 호스텔은  동네에서 좀 떨어진 그리  깔끔한 곳은 아니었다. 


날은  점점   저물고 도저히 묵을 수는 없는 환경이었기에  ( 사진과는 너무  다른  )


난감한 상태였다. 생각해 낸 것이  이 동네를 잘 아는 택시 운전사 !  얼마 후 달려온  택시를 타고 일단


그 이상한 저택을  벗어 나는데 성공했다. 타자마자 급히  짧게 상황을 설명하니 


그 젊은  운전사는 가던 길을 멈추고 핸드폰에서 검색을 하더니 몇 개의 호스텔에 전화를 


걸었다.  시간이 흐르는  그 와중에도   골목길에 세운 차의  미터기 걱정을 하는  어리석음에 있었다. 


호세는  마침내 한 곳을 찾아 내어 가격이 괜찮은지 나에게 묻고   위치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동네 광장 앞 ... 내가 검색했을 땐 나오지 않았던 곳인데  왠지 마음에  안심이 되었다. 


몇 시간 동안  물을 마시거나 먹을 사이도  없이 긴장해서  몹시 허기가  심하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잘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는 호세에게 동네 음식을 소개해 달라고 청했다. 그리고 호세를


그 날 저녁식사의 손님으로 초대했다. 호세의 얼굴 ( 보통으로는 쳐다 보기에도 어려울 만큼  


얼굴에  종기가 덮여 있음 ) 이 어린 소년처럼 밝아졌다. 손님의 어려움을 알아차리고 차를 세워 


순발력 있게 검색해 그 날 저녁에 머물 곳을 찾아낸 천사 ! 난 그를 천사라고 아낌없이 불렀다.


다른 사람들도 자신을 천사라고 부른다고 했다. 택시를 운전하면서  늘 누군가를 돕고 싶다고 했다.


이런 사람들은 정말 드물고  귀하고 순수하다.  다른 직업을 찾고 싶지만 그렇지 못하는 젊은 그의 


안타까움도 조용히  내 마음에 전달 되었다,



낯 선 길 에서의  나그네에겐   모든 것이 서툴고  아쉽다. 








  • profile
    Chungwoo 2020.02.08 09:04
    천사를 만나셨네요
    그나마 말이라도 통했으니...
    내가 그랬다면 어떠했을까? 생각해보니...
    이방인은 어딜 가나 천덕꾸러기 입니다

    조용히 머물다 가라는 계시 같네요^^
  • profile
    에디타 2020.02.08 14:45
    천사가 있더라구요.

    있는 동안 좀 더 시끄럽게 진심의 자신을 알리세요 . ㅎ
  • profile
    (구)해피찍사 2020.02.08 12:14
    호세 ㅊㅊ합니다! ^^ 그런데 호세 사진 없나요?
  • profile
    에디타 2020.02.08 14:43

    예상치 못한 의외의 호세 인기에 웃음이 ㅍㅎㅎㅎ

  • profile
    유타배씨 2020.02.09 22:54
    아름다운 이야기 입니다. 세상은 역시 살만한곳!
    혹 호세가 이글을 볼지도 모르니 스페인말로 번역도 해주세요.
    사진도 "그라셔쓰~~" 라고 해주시고요 ;-)
  • profile
    에디타 2020.02.09 22:58
    호세의 영어가 저보다 나은듯 ... 쏼라 !

자유게시판

메인 게시판입니다. 어디에 올려야 할지 모르는 게시물은 모두 이곳에 올려주세요. 인신공격, 사실여부의 확인이 필요할수 있는 글,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3 도둑 예방법... 도둑 예방법... 제가 미국에 처음 왔을때 이곳에 사시는 분들이 미국의 삶 자체가 한편의 영화라는 이야기들은 많이 들었습니다. 23년이 지난지금 생각을 해보면 저도 한편의 영화 같기도 하네요... 제 경험을 바탕으... 6 new keepbusy 2020.02.27 32
3462 모두들 도둑 조심 하세요~ 사실 얼마전 저희집에 도둑이 들었습니다. 저희 가족이 없는 시간을 관찰한 것인지, 아주 빠르고 신속하게 다녀갔더군요, 그리고 나서 보니, 근처에 최근 도둑이 많이 든답니다. 당일 온 경찰 말에 의하면, Asian을 ... 13 update 은댕 2020.02.27 44
3461 향수에 젖어서인가? 얼마전에 딸이 시아버지로부터 오래된 카메라와 렌즈 그리고 악세러리등을 받았다 한다. 기억이 어슴프레 하지만 Minolta XG-M 과 Vivian?? 줌 렌즈 같았다. 아무튼, 필름 카메라를 드는 순간 나의 40년 전 대학 시절... 7 Overlander 2020.02.22 89
3460 Perseid 2020 올해에도 퍼세이드 유성우쑈가 8월 11,12일에 피크를 이룰 예정입니다. Moon phases 는 작년의 풀문에 비해 쿼터문으로작년보다는 촬영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아직 퍼세이드를 잘 모르는 회원분들이 많으신듯... 9 maax 2020.02.20 88
3459 시작된 갈등 이제 사진에 입문한 지 만 1년이 지났다. 지난 1년 동안 한 번 출사에 적어도 1000 장의 사진을 찍었더라면 지금쯤 수십만 장은 찍었어야 했는데... 사진이 전업이라면 가능할 지 모르겠지만 상상도 기대도 할 수는 ... 23 update Overlander 2020.02.20 113
3458 사진자료 공유 안녕하세요^^ 미국 온 지 20여일째를 맞고 있는데 날마다 비가 오고 있습니다 아사동 회원님들께 어쩌면 도움이 될지 몰라서 자료를 올릴려고 하니 파일용량이 너무 크서 올릴 수가 없군요 방법이 있을까요? 이 자료... 4 Chungwoo 2020.02.20 65
3457 혐한인가? 후지 카메라 회사는  자사 제품을 가지고 사진을 찍는 각 나라의 사진 작가들을  자신들의 마케팅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전 세계 사진 작가들을  국가별로 리스트 업 해 놓았는데... 한국 만 유독 없다. 홍콩 이란 ... 6 Overlander 2020.02.19 78
3456 Driftwood beach 어제는  뉴욕에서 온 지인과 함께 눈에만 그려오던 그래도 여기서 가깝다는  Driftwood beach에 다녀 왔습니다 새벽 5시 출발하여 약 6시간만에 도착하였습니다 바닷가에 가 보니 쓰러진 나무 들 보이는데  특별한 뷰... 6 file Chungwoo 2020.02.18 71
3455 사진사 . . .를 위한 사진사     어제 문득 생각이 나서   오랜만에 카톡으로 안부를  물어  보게 된 사진사가 있습니다. 잘 있겠거니 했습니다. 동서남북  늘 열심으로 사진을 찍고 지내고 또 그렇게 살아야 하니까. 몇 번의 ㅋㅌ이 오간 후에 ... 5 에디타 2020.02.18 58
3454 포토샵(Photoshop) 강좌 개설 아사동에서 Adobe Photoshop 강좌를 마려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지 게시판에 올라와 있습니다. 평소 포토샵을 배우고 싶으신 회원들에 아주 좋은 기회입니다. https://www.asadong.org/announcement/1366854 방탄 2020.02.16 53
3453 드론이 점점 힘들어 지네요... Standard Remote ID는 전적으로 찬성하는데 방식이 조금 그렇네요... 아티클 한번 보세요. https://www.dpreview.com/news/1112703284/opinion-new-rules-proposed-by-the-faa-are-a-threat-to-drone-pilots-includin... 4 (구)해피찍사 2020.02.14 96
3452 Resize 요즘에 전화 사진기 성능이 조아서 Street shot 을 좀 찍었는데요... Resize 75% 해서 아사동에 올리는데... 사진이 짝고..길고..그런데도 올릴땐 시간이 걸리더라구요 ... 어떤 size 해야 보기 좋을지..알려 주시면 ... 7 안개꽃 2020.02.10 102
3451 Alpharetta에서 Edisto beach, Charleston 바다를 갈려면.... 알파레타에서 에디스토 비치를 갈려고 검색해 보니 약 5시간이 소요 되는군요 이른 아침먹고 출발해서 가다가 점심은 중간에서 해결하고 점심 무렵 도착해서 오후와 저녁시간동안 바닷가로 이동하면서 사진을 좀 찍고... 14 Chungwoo 2020.02.09 131
3450 B&H 첫 구매기 KODAK E100 120 10롤 (2박스) Printfile 중형용 속지 100 x 2 지난 수요일 한국에서 구매하고 미국에서 받을려고 하다가 미국에 와서 구매를 했다 결재를 하니 토요일 도착한다고 했는데 어제 도착을 했다 넓은 땅덩... 5 Chungwoo 2020.02.08 81
» Jose 라는 Angel . . .  길게  쓰려다 짧게 쓰기로 했다. 예약해서 찾아간 호스텔은  동네에서 좀 떨어진 그리  깔끔한 곳은 아니었다.  날은  점점   저물고 도저히 묵을 수는 없는 환경이었기에  ( 사진과는 너무  다른  ) 난감한 상태였... 6 에디타 2020.02.08 57
3448 [FILM] Linhof 612. Hasselblad 503cw & PHASEONE645DF P45+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 4일째 아침임에도 이른 새벽 일어나서 비실비실합니다 몇 분께서 린호프612에 관심을 보이시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이번에 미국 올 때에 필름 중형 HASSELBLAD 503cw + Carl zeiss ... 4 Chungwoo 2020.02.03 90
3447 [UPDATED] - [정모] 2/6, 목요일, 2월 6일에 아사동 정기 모임합니다. updated 공지는 여기에 있습니다: https://www.asadong.org/announcement/1357396 1 방탄 2020.02.02 88
3446 감기 조심하세요.. 아틀란타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발견 되었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오늘 중국계 은행에서 자세한 소식을 접했습니다. 중국에서 돌아 오는 노스뷰 하이 학부모이고 아직 까지 특별한 이야기가 없는 것을 보니... 3 keepbusy 2020.01.30 78
3445 [문의]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 드립니다 이달 31일 아틀란타에 처음 갑니다 홈스테이는 SAILMAKER  GA30022 입니다 2월 한달간 체류예정 입니다 도심에서나 외곽지역에 사진 찍을 만한 곳이 어떨까 궁금합니다 무엇보다도 사진을 찍을 때... 21 Chungwoo 2020.01.27 176
3444 KEH Gear Fest 2020 집에서 놀고있는 카메라 렌즈 견적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인것 같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웹사이트를 확인하세요~  https://www.keh.com/shop/events 주소: 1135 Sheridan Road NE, GA, Atlanta , 30324 날... 2 esse 2020.01.24 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4 Next
/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