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13:56

1월 5일 (금요일)

조회 수 125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이번주 금요일 점심 시간외에는 기회가 없습니다.


그렇니 저에게 떡복이를 사주실 분들은 금요일 1월 5일 금요일 12시 까지 단무지로 오셔서 떡복이를 사주시고 가시면 됩니다.


이번이 시간이 않맞아서 못 사주시는 분들은...


나중에 Drop off 하셔도 이쁨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일이 생겨서 참석을 못하니...알아서들 맞나게 드세요...흑흑.


Who's 서마사

profile

서마사는 을에 는 사람입니다.

서마사는 졸라 메라를 랑하는 모임 꼬카사 소속입니다.

서마사는 먹을것을 주면 한없이 부드러워 집니다.

 

  • profile
    esse 2018.01.03 14:45
    드뎌 구속의 날이 다가오나요?

    단무지 콜~ ㅋㅋㅋ
  • profile
    서마사 2018.01.04 10:49
    단무지만 드시겠다고요?
  • profile
    esse 2018.01.05 09:49
    저두 일이 생겨서 이 글을 다시 보게 되네요~

    역시 구속의 날은 일찍오는군요~ ㅋㅋㅋ
  • profile
    photofriend 2018.01.03 17:27

    나갑니다 (왠지 서마사님께 뭐 빚 많이 진것 같아서... ㅋㅋ)

  • profile
    서마사 2018.01.04 10:49
    잘 아시는군요.. 내가 얼마나 배가 아팠을지. ㅋ
  • profile
    photofriend 2018.01.05 10:20
    전 배가 고프신줄 알았어요~ ㅋㅋ

    저도 오늘은 켄슬 입니다.
  • profile
    아날로그 2018.01.04 00:35
    얻어먹으러 나가는건 안되나요? 흐흐
  • profile
    서마사 2018.01.04 10:48
    내 구박의 시선을 감당하실 수 있겠어요? ㅋㅋ
  • profile
    ace 2018.01.04 11:21
    저도 가도 되나요? 한끼 점심 하러요

자유게시판

메인 게시판입니다. 어디에 올려야 할지 모르는 게시물은 모두 이곳에 올려주세요. 인신공격, 사실여부의 확인이 필요할수 있는 글,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함께 참여하는 전시회 (지원요청) 2 JICHOON 2018.11.08 126
3142 이건 누구 사진인가요?  이건 진짜 알송달송해서 물어 봅니다. 일이관지 님 송별회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 스마트 폰에 찍힌 사진입니다. 제가 회원들 모으고 자리잡게하고 구도 잡아 놓고 나서 어떤 낯선 분이 그냥 썻터만 눌러 주셨습니... 11 file Neo 2018.01.15 184
3141 [영화 번개] 1987 갑자기 무작정 진짜 번개! "1987" 영화 보러 갑니다. 시간 되시면 ... 오늘 (1/15/2018) Sugarloaf Mills 18 에서 4:45 pm 상영 표 파는 곳 앞에서 4:25 pm 접선 요망 주소: 5900 Sugarloaf Pwky,  Lawrenceville, Ga... 13 CK 2018.01.15 216
3140 1987 어제 영화 1987을 보았습니다. AMC sugarloaf 에서  객석의 90% 이상 꽉차는 모습을 보니...몇년전에 변호인 상영때 그 썰렁했던 기억이 되살아서 격세지감을 느꼈습니다. 옆에 앉은 젊은 커플이 이상하게 볼까봐서 ... 8 서마사 2018.01.15 98
3139 감사의 글 안녕하세요. 일이관지 입니다. 어제 너무 많은 분들과 저녁을 함께 먹고, 차를 마시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수 있어서 너무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멀리 가긴 하지만, 아사동에서 사진 생활을 계속 이어 나갈 수 있게 노... 8 file 일이관지 2018.01.14 119
3138 앵무새 죽이기 아들래미가 To Kill a Mockingbird 란 책을 아무리 권유해도 읽을 생각을 하지 않기에  어제 영화를 빌려 봤습니다. 책도 재미있게 봤었습니다만 시각적으로 보는 것이 더 큰 충격 으로 다가왔습니다. 미국에서 흑인... 2 Bokeh 2018.01.14 128
3137 상업성 게시물 이 주제에 대한 함께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제가 잘모르고 있거나, 잘못알고 있으면 함께 의견 나누워 주시기 바랍니다. 1. 사진 그 자체에는 상업사진란 없읍니다. 사진이 어떻게 쓰이느냐에 따라서 결정이 됩니... 14 file 유타배씨 2018.01.13 256
3136 또 삭제   토 8:36 아침 지금 일어나 션님의 글을 읽고 자유 게시 사진들을 보니 어제 신고 4개 였던 halo 사진이 삭제 되어 없어 졌네요 신고 버튼이 왜 생긴건가요? 아래 사진:  어제 밤까지 신고 4 개였던 사진이 누군가 ... 5 file blue_ocean2 2018.01.13 168
3135 '신고'기능에 대한 생각입니다. 딱 8년 조금 지났네요. 처음 회원 가입한지 그동안 열성회원은 아니지만 얼굴도 많이 익히고 사진전에도 참가하고 즐거운 사진생활을 아사동과 함꼐 했었습니다. 큰 소리나 불협화음 없이 잘 지내왔다고 생각됩니다. ... 5 Shaun 2018.01.13 163
3134 오늘 삭제된 사진 및 신고인들   신고 버튼 공문이 올라오고 23분 동안 초 기록한 신고 (인) 갯수.... : 23분 동안 총 신고 합계수:  25개 모지? ㅋ 이 글도 이제 5명이 신고하면 삭제됩니다 운영진이 신고 버튼 만들고 5명까지 신고해 순식간에 없... 6 file blue_ocean2 2018.01.13 166
3133 부활 신고.... 지난 화요일에 10년간 아무말 없이 잘 돌아가던 제 PC의 파워가 갑자기 지~~~~~지~~~~~직~~~~~퍽... 불꽃을 튀기면서 장렬하게 사망을 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두번의 Motherboard, CPU의 교체가 있었고, 사용중인... 2 keepbusy 2018.01.13 83
3132 '신고 버튼'을 신고 합니다. 공지 사항에 신고 버튼에 대한 안내와 더불어 바로 누군가의 억울한 사연이 댓글로 달린 것을 보았습니다. 이야기인 즉슨, 신고 버튼이 어떤 식으로든 악용되고 있고 그 결과 사진들이 삭제되었고 또 삭제될 예정이라... 12 CK 2018.01.12 224
3131 [독서감상문] A peoples history of USA 미국 시민권 시험에 역사과목이 있어서 공부를 하다 보니 내가 너무나 미국의 역사에 대해서 몰랐던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박근혜 사면 요구하면서 태극기를 흔드는 뇐네들을 보면서 미국이라는 나라... 4 file 서마사 2018.01.11 74
3130 모시는글 안녕하세요 일이관지 입니다.  갑작스러운 말이지만, 타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 별따라 바람따라 부름을 받는 곳으로 옮기는게 샐러리맨의 비愛라...  이주하는 날짜도 다다음주로 갑작스레이 정해져서 이렇... 43 일이관지 2018.01.10 265
3129 쪽지 "읽지않은 쪽지가 2개 있읍니다" 중학교때 독일 펜팔로 부터 편지를 늘기다렸던것이 기억납니다. 우체통도 하루에 몇번씩 열어보고... 어제서 부터 쪽지통보가 오지 않네요, 저만 그런가요? 12 유타배씨 2018.01.09 146
3128 새해 수다 번개 일정 이미 작년에 예고한 대로 "부담 없는 수다 번개" 일정을 알려 드립니다. 출사가 아닙니다.^^ ------------------------------------------------------------------------------ 2018년 1월 19일 (금)   05: 30 pm  ... 14 CK 2018.01.08 200
3127 호소문 아주 슬픈일들이 벌어지고 있읍니다. 우리 고참회원들께서 거의 10년 가깝게 쓰시던 예명을 아주 상스럽게 바꾸시고들 계십니다. 깡쇠 --> CK : 씨키 blue penguin --> esse : 에씨 이공 --> Neo : 너 (제가 지어드린... 14 유타배씨 2018.01.06 178
3126 Georgia Power 가입자 분들을 위한 생활정보 날씨가 오지게 춥습니다. Nest Thermostat 난방기 컨트롤러, 이게 원격으로 조정도되고 프로그램 설정이 편리해서 사고 싶어도 250불 정도 하는지라 뭐 그런데까지 돈쓰랴 하고 설치할 생각을 안했었습니다. 일반 가... 4 JICHOON 2018.01.06 75
3125 잡설  10년전 쯤에 팟케스트가 처음 나왔을때 김영하 라는 작가가  작가라는 직업상 책을 읽어야 되고, 혼자 읽자니 심심하기도 해서 자신이 읽는 책을 녹음해서 팟케스트에 올리면 어떨까? 라는 생각에 “ 김영하의 책읽는... 12 서마사 2018.01.05 129
3124 이번달 아사동 정기 모임은? 몇일 동안 공지사항을 기다려 봤으나 아직 1월 정기 실내 모임 안내가 없네요.  내일이 이번달 첫주 목요일인데 아마 새해 연휴지나고 임박해서라 이번주에는 모임이 없는가 봅니다. 그래도 모임이 있으면 있다 없으... 6 JICHOON 2018.01.03 141
» 1월 5일 (금요일) 제가 이번주 금요일 점심 시간외에는 기회가 없습니다. 그렇니 저에게 떡복이를 사주실 분들은 금요일 1월 5일 금요일 12시 까지 단무지로 오셔서 떡복이를 사주시고 가시면 됩니다. 이번이 시간이 않맞아서 못 사주... 9 서마사 2018.01.03 1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