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2 추천 수 6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딱 8년 조금 지났네요. 처음 회원 가입한지


그동안 열성회원은 아니지만 얼굴도 많이 익히고 사진전에도 참가하고 즐거운 사진생활을 아사동과 함꼐 했었습니다.


큰 소리나 불협화음 없이 잘 지내왔다고 생각됩니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전시회도 매년 잘 치뤄왔구요. 이걸 어떻게 열정만으로 해내셨는지 감탄만 하고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열정페이라고 할 정도로요.


말주변도 없는 제가 글 남기는 이유는 지난번에 서버 문제로 인해 사진 삭제와 관련되서 토론하는 것을 봤습니다. 물론 이해할 수 없는 부분들이 많았구요.


모 회원의 글이 제게는 좋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지만 아무런 행동도 없이 지나쳤습니다. 잘 모르는데 끼어들어서 논쟁에 흐름을 깰까봐요.


별다른 합의점을 못찾은 상태에서 끝난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 이번에는 글이라도 남겨 놓으려고 합니다. 아사동에 관심과 애정이 많기 때문이죠. 지금은 잘 참여를 하지 못하지만 매일 한번쯤은 들리는 곳이지요.


다들 아시겠지만 블루오션님께서 이리저리 항의하고 계신걸 봤습니다. 신고 버튼에 대해서요.


얼핏 보여지는 상황은 스태프로 보여지는 회원님께서 블루오션님 사진에 대해 제재를 하고 있는걸로 보여지네요.


그리고 몇 몇 분들이 합세해서 신고 버튼이 생긴 이후에 사진에 대해 신고 버튼으로 사진이  삭제된 것 처럼요. 물론 전제 했듯이 잠시 보고 느낀 제 생각입니다. 오해일수도 있구요.


또한 신고 버튼이 눌려지면 사진을 올린 본인만 알 수 있다하니 3자는 확인할 방법도 없구요. 물론 블루오션님의 말에 의심하는거 아닙니다. 확인 못하니 그러는 거니까요.


블루오션님께서 항의의 댓글을 남겼는데 여기에 대한 다른 반박이나 설명도 안보이구요. 그러니 제 입장에서는 '뭐지? 어떻게 돌아가는거야?'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기에 대해서 아사동 회원 당사자 분들께서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이 글을 남깁니다.


논쟁 충분히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그 논쟁이 1:1이 아닌 상황에서 이처럼 모니터만으로 간접적으로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불편할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몇 번을 댓글을 달려다가 '내가 왜 나서지?'하며 다시 지우고 했습니다. 못본척 하면 더 맘에 걸려서요. 


아무쪼록 좋은 쪽으로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에 새벽에 글 남기네요.


좋은게 있으면 싫은게 있습니다. 다름과 틀림을 구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런 것도 아사동이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지 않겠나 하는 생각에 흐믓하기도 합니다.


행여 제 글에 오류가 많아서 상처입을 회원님이 계시면 댓글이나 쪽지 주세요. 이리 긴 글을 미국와서 처음 써보는거 같습니다 ㅠㅠ

  • profile
    JICHOON 2018.01.13 09:42
    Shaun님의 따뜻한 마음이 확 와닿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사람입니다.
    제 생각을 아래 CK님 글에 써봤습니다. 한번 참고해 주세요.
  • ?
    Tree 2018.01.13 09:56
    Shaun님 말씀과 생각이 같습니다. 블루오션님과 만나서라도 얘기해보고 잘 해결하길 바랬는데 점점 심해지네요. 그리고 자유게시판에 있던 글도 운영진 임의대로 삭제가되는거 처음 알았습니다.
    회원의 한사람으로써 이해가 돠지않고 많은 회원분들도 같은 생각일겁니다. 블루오션님 사진중 무엇이 여기서 삭제될만큼 잘못된것이였는지 그리고 신고라는, 엇그제까지도 없던 기능이 왜갑자기 생기고 또 그러자마자 많은 신고들이 있어서 한사람을 이렇게까지 몰아치는건지 맘이 참 불편합니다. 다름과 틀림을 구별해야하듯이 공감과 인정도 구별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2018년이된 지금. 후퇴되는것이 아닌 발전하는 아사동이 되길 기원하고 그리고 이일이 잘해결되길 바랍니다. 
  • profile
    유타배씨 2018.01.13 19:06
    저역시 션님의 따뜻한 마음에 와 닿습니다.
    건설적인 의견을 내주셔서 매우 감사드립니다. 우리 모두 생각해 봅시다.
  • profile
    Neoguri 2018.01.13 22:44
    이 신고의 버튼도 CK님의 말씀대로 폭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지춘님은 자신의 의견과 동의되는 사람이 자연스럽게 모여야지만 결과가 나온다는 이상적인 말씀을 하셨지만, 션님 말씀대로 몇몇 분들이 합세하여 한 사람의 사진을 내리고 있다면 그 시스템은 문제가 없더라도 시스템이 abuse 되고 있다 생각됩니다.
  • profile
    베리언(自繩自縛) 2018.01.13 23:27

    저도 의견 써봅니다. 지금 아사동에서 사용하시는 게시판의 설정에 [신고]기능은 사용안함(기본)으로 설정되어있다고 봅니다.
    왜? 신고기능의 기본이 사용안함으로 되어있는지도 생각해볼 일이고, 또 사용하기로 했다면 여러가지 변수를 고려해서 적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신고]라는 어감이 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개인 또는 이용자에게 굉장히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신고]제는 운영진들께서 한번 더
    심사숙고한 다음 재검토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유게시판

메인 게시판입니다. 어디에 올려야 할지 모르는 게시물은 모두 이곳에 올려주세요. 인신공격, 사실여부의 확인이 필요할수 있는 글, 미풍양속을 저해하거나 일정 갯수의 비추천, 신고가 접수된 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 수정될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신고'기능에 대한 생각입니다. 딱 8년 조금 지났네요. 처음 회원 가입한지 그동안 열성회원은 아니지만 얼굴도 많이 익히고 사진전에도 참가하고 즐거운 사진생활을 아사동과 함꼐 했었습니다. 큰 소리나 불협화음 없이 잘 지내왔다고 생각됩니다. ... 5 Shaun 2018.01.13 162
3134 오늘 삭제된 사진 및 신고인들   신고 버튼 공문이 올라오고 23분 동안 초 기록한 신고 (인) 갯수.... : 23분 동안 총 신고 합계수:  25개 모지? ㅋ 이 글도 이제 5명이 신고하면 삭제됩니다 운영진이 신고 버튼 만들고 5명까지 신고해 순식간에 없... 6 file blue_ocean2 2018.01.13 162
3133 부활 신고.... 지난 화요일에 10년간 아무말 없이 잘 돌아가던 제 PC의 파워가 갑자기 지~~~~~지~~~~~직~~~~~퍽... 불꽃을 튀기면서 장렬하게 사망을 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두번의 Motherboard, CPU의 교체가 있었고, 사용중인... 2 keepbusy 2018.01.12 81
3132 '신고 버튼'을 신고 합니다. 공지 사항에 신고 버튼에 대한 안내와 더불어 바로 누군가의 억울한 사연이 댓글로 달린 것을 보았습니다. 이야기인 즉슨, 신고 버튼이 어떤 식으로든 악용되고 있고 그 결과 사진들이 삭제되었고 또 삭제될 예정이라... 12 CK 2018.01.12 222
3131 [독서감상문] A peoples history of USA 미국 시민권 시험에 역사과목이 있어서 공부를 하다 보니 내가 너무나 미국의 역사에 대해서 몰랐던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박근혜 사면 요구하면서 태극기를 흔드는 뇐네들을 보면서 미국이라는 나라... 4 file 서마사 2018.01.11 74
3130 모시는글 안녕하세요 일이관지 입니다.  갑작스러운 말이지만, 타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 별따라 바람따라 부름을 받는 곳으로 옮기는게 샐러리맨의 비愛라...  이주하는 날짜도 다다음주로 갑작스레이 정해져서 이렇... 43 일이관지 2018.01.10 263
3129 쪽지 "읽지않은 쪽지가 2개 있읍니다" 중학교때 독일 펜팔로 부터 편지를 늘기다렸던것이 기억납니다. 우체통도 하루에 몇번씩 열어보고... 어제서 부터 쪽지통보가 오지 않네요, 저만 그런가요? 12 유타배씨 2018.01.09 145
3128 새해 수다 번개 일정 이미 작년에 예고한 대로 "부담 없는 수다 번개" 일정을 알려 드립니다. 출사가 아닙니다.^^ ------------------------------------------------------------------------------ 2018년 1월 19일 (금)   05: 30 pm  ... 14 CK 2018.01.08 199
3127 호소문 아주 슬픈일들이 벌어지고 있읍니다. 우리 고참회원들께서 거의 10년 가깝게 쓰시던 예명을 아주 상스럽게 바꾸시고들 계십니다. 깡쇠 --> CK : 씨키 blue penguin --> esse : 에씨 이공 --> Neo : 너 (제가 지어드린... 14 유타배씨 2018.01.06 177
3126 Georgia Power 가입자 분들을 위한 생활정보 날씨가 오지게 춥습니다. Nest Thermostat 난방기 컨트롤러, 이게 원격으로 조정도되고 프로그램 설정이 편리해서 사고 싶어도 250불 정도 하는지라 뭐 그런데까지 돈쓰랴 하고 설치할 생각을 안했었습니다. 일반 가... 4 JICHOON 2018.01.06 74
3125 잡설  10년전 쯤에 팟케스트가 처음 나왔을때 김영하 라는 작가가  작가라는 직업상 책을 읽어야 되고, 혼자 읽자니 심심하기도 해서 자신이 읽는 책을 녹음해서 팟케스트에 올리면 어떨까? 라는 생각에 “ 김영하의 책읽는... 12 서마사 2018.01.05 128
3124 이번달 아사동 정기 모임은? 몇일 동안 공지사항을 기다려 봤으나 아직 1월 정기 실내 모임 안내가 없네요.  내일이 이번달 첫주 목요일인데 아마 새해 연휴지나고 임박해서라 이번주에는 모임이 없는가 봅니다. 그래도 모임이 있으면 있다 없으... 6 JICHOON 2018.01.03 140
3123 1월 5일 (금요일) 제가 이번주 금요일 점심 시간외에는 기회가 없습니다. 그렇니 저에게 떡복이를 사주실 분들은 금요일 1월 5일 금요일 12시 까지 단무지로 오셔서 떡복이를 사주시고 가시면 됩니다. 이번이 시간이 않맞아서 못 사주... 9 서마사 2018.01.03 124
3122 hvirus님의 새해 사진 2018년 1월 1일 애틀랜타 중앙일보에  hvirus님의 일출 사진이 실렸네요.  Nice!! 32 file CK 2018.01.01 293
3121 연말 연시 사진 요청 - 중앙일보 아사동에서 연말연시 풍경을 담은 사진을 언론사에 보내드리면 종종 실어주시곤 합니다. 이번에도 중앙일보에서 연말 연시의 풍경을 담은 사진이 있으시면 보내달라고 하시네요. 최근에 찍으신 연말 모습, 해지는 모... 3 JICHOON 2017.12.29 96
3120 퀴즈: 우리가 모르는 카메라 설정 모드는? 이 퀴즈는 아주 단순무식한 넌센스 퀴즈입니다.  정답을 처음 맞추신 분에게는 상품을 드릴께요~ ^^* 카메라 촬영 모드에는 A모드 Aperture Priority 조리개 우선 모드, T 혹은 S 셔터 속도 우선 모드, M 수동/메뉴얼... 21 esse 2017.12.28 161
3119 나에게 준 선물 오늘 도착했습니다. ㅎㅎ 마포당이여 영원하라! 10 file Neoguri 2017.12.21 114
3118 Monitor calibration Monitor calibration 에 대한 정보좀 알려 주세요 제품 소개나 기타 자질구래 한것들.. 누구 해 보신분들 정보 공유해요.. 4 today 2017.12.20 69
3117 아틀란타 공항 정전 전시회 참석차 방문하셨던 모 회원님이 어제 한국가는 비행기 타려고 갔었는데.. 아틀란타 공항의 정전사태가 발생해서 아수라장이 되어서 몇 시간만에 간신히 탈출해서 어제밤에 호텔에서 잠을 자고 ... 오늘 오후 ... 12 서마사 2017.12.18 137
3116 Boys' crisis  아들 한명 키우고 있는 학부인 제게 흥미있고 공감가는 한국 신문 기사가 있어 공유 합니다. 뭐.. 아들 키워 보신 분들은 다 아실 내용이죠.. "미국 조지아대가 초등학생 58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집중력·끈... 5 Neo 2017.12.18 1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1 Next
/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