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27 01:06

그림 그리는 아줌마

조회 수 207 추천 수 1 댓글 6
Extra Form
Shot Location Laguna Beach, Southern California
License Type 사용동의 라이센스

LEE_9669-2.jpg

 

출사 나갔다가 해변에서 그림을 그리는 젊은 아줌마가 있길래 한 컷 찍어 드렸습니다.

사진을 뽑아서 보내드렸더니 초콜렛 한 상자를 보내왔더군요.

Who's 이천

profile
Atachment
첨부 '1'
  • profile
    Edwin 2022.10.27 11:51
    본인 그림보다 아름답습니다.
  • profile
    백곰 2022.10.27 13:14
    사진이 아주 멋진 선물이 되었나 봅니다.
    그날은 이천님듀 행복한 사진사 이셨네요
  • profile
    JICHOON 2022.10.28 20:05
    여유로운 풍경이 담긴 사진이네요.
    문뜩 생각해 봤습니다. 사진을 찍어서 그 사진을 보며 집에서 그리는 그림과 저렇게 바닷가에 앉아 바다바람을 맞으며 그린 그림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하고 말이죠.
    제 생각에는 분명히 뭔가 다를 것 같은데... 딱 한마디로 말로 표현을 못하겠네요. 순간을 담은 그림 vs 시간을 담은 그림?
  • profile
    유타배씨 2022.10.30 13:48
    미스테리의 그녀...
    유명한 화가임에도, 공연히 아마추어 같는느낌. 공연히 아마추어가 더 어울릴만한 사진입니다. 저도 저곳에서 그림그리는 모습을 보고싶습니다. 몰래...
  • profile
    JICHOON 2022.10.30 19:21
    10월의 마지막 큐레이터 픽 사진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아래와 같은 코멘트를 남겨주셨습니다. 그리고 이번달 큐레이터분께서는 비공개요청을 해주셨습니다.
    ========================
    어느집에던 사진이 있다. 앨범은 물론이고 탁자위에도, 벽에도 걸려져 있다. 주로 가족사진들이다. 엔젤 아담스의 유명사진이 있다할지라도 우리들은 사랑하는 딸, 아들, 가족, 또는 부모의 모습이 담긴사진들을 선호할지도 모른다. 구도도, 명암도 잘 갖추어져있지 않고, 하물며 흐릿한 촛점같은것은 그리 개의치 않아한다. 남들에게는 하찮을 사진이언정, 우리들에겐 값진사진들이다. 오랜세월에 같은 사진을 매일보아도 늘 미소가 머무른다.

    이사진의 주인공이 누구일지는 보는이의 몫이다. 나의 딸일수도, 나의 어머니일수도, 나의 동생일수도, 나의 아내일수도, 혹 사랑하는 내 자신일수도 있다. 하루하루 같은 일을 반복하는 우리들에게 작가는 나를 사진의 주인공으로 대입함으로써 나도 사진의 그녀처럼 모든것을 놓아버리고 푸른 파도소리를 즐기수있는 기회를준다, 단 10초 일지라도. 따스한 가을볕 아래서의 한폭을 그림을 그리는 내가, 내 그림의 주인공 이었음을 일깨워준다. 아~아~. 이 사진을 우리벽에 걸어놓고 "나의 오후"라고 제목을 달아본다.
  • profile
    이천 2022.10.31 14:31

    가문의 영광으로 기록하겠습니다.
    아울러 작가의 시선을 읽는 능력을 가지신 큐레이터 분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고맙습니다.


자유갤러리

게시물, 사진 등록 요령과 주의사항이 아래 링크에 있으니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 작성 제한 사항


갤러리 사진 등록가이드

  1. 꼬추가 가장 잘 보이는 각도에서

    19May
    by 이천
    2024/05/19 by 이천
    in 자연/풍경
    Views 48  Likes 0
  2. 오로라는 없고 초승달만.

    12May
    by PapaBear
    2024/05/12 by PapaBear
    in 자연/풍경
    Views 68  Likes 0 Replies 3
  3. 르네상스 페스티벌 #6

    24Apr
    by 난나
    2024/04/24 by 난나
    in 사람/인물
    Views 52  Likes 1
  4. 르네상스페스티벌 #2

    21Apr
    by 난나
    2024/04/21 by 난나
    in 사람/인물
    Views 56  Likes 0
  5. 르네상스 페스티벌

    21Apr
    by 난나
    2024/04/21 by 난나
    in 사람/인물
    Views 63  Likes 0
  6. Leisurely Beach Day (photography poem)

    20Apr
    by 響谷
    2024/04/20 by 響谷
    in 자연/풍경
    Views 42  Likes 0
  7. One of the Museum Collections

    16Apr
    by Edwin
    2024/04/16 by Edwin
    in 문화/예술
    Views 50  Likes 0
  8. 신비롭고 예쁜 보름달물해파리

    03Apr
    by Shalom
    2024/04/03 by Shalom
    in 동물
    Views 67  Likes 0 Replies 6
  9. 결국에는 우린 혼자 (2)

    29Mar
    by 행복한사진사
    2024/03/29 by 행복한사진사
    in Street Photography
    Views 65  Likes 0 Replies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9 Next
/ 219
aaa